<위무>, 2021, 다채널 분배 영상, 3분 20초,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Solace>, 2021, Multi-channel distribution video, 3min 20 sec.,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강이연 │Yiyun KANG

도라산역은 남북 분단의 단면을 보여주는 동시에 경의선이 연결되는 희망을 안고 있는, 잠재태의 공간이다. 대한민국의 최전방이자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시작점이 될 수도 있는 이 공간은 2002년 완공되었다. 강이연의 〈위무〉는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도라산역에 설치되는 미디어월에 들어가는 작업이다. 작가가 작업을 위한 사전 답사를 위해 방문했던 도라산역은 DMZ 안에 위치한 채 잠들어 있는, 묘한 정적이 흐르는 공간이었다. 한때는 다양한 인간의 활동들이 이루어졌을 이곳은, 그야말로 남과 북의 이념이 대립하는 장소이고 첨예한 사회 정치적 역학의 장이다.

     강이연은 〈위무〉를 통해 다소 전형적이고 정적인 도라산역사 공간에 활기를 띄운다. 미디어월 안에 담길 영상물에는 실제 인간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들과 역동적인 디지털 영상들이 혼합된다. 인체의 모습은 추상적으로 표현되어 성별, 국적, 인종의 구분이 무의미하고, 디지털과 혼종되어 이질적인 요소들이 공존한다. 이를 통해 남과 북의 이념 대립의 장으로서가 아닌, 이 역을 오갔던 사람들의 모습을 담는다. 이질적인 요소들을 포용하며 춤추듯이 전개되는 영상이 분단의 현재를 담고 있는 도라산역의 긴장감을 완화시키며,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어 이곳을 지나가는 모든 이에게 ‘위무’가 된다.


Dorasan Station is a place of infinite potential that displays a facet of divided Korea and embraces the possibility of connecting the Gyeongui train lines. Completed in 2002, the site could become South Korea’s military frontline and a starting point from which to spread across the world. Yiyun Kang’s Solace, created as part of the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project,  will be screened from the Dorasan Station’s media wall. To Kang, Dorasan Station came as a place of stagnancy and silence during her initial visit for preliminary research. Once a site for various activities, the station  is where opposing ideologies of the two Koreas clash, and the heightened dynamics of socio-political relations take place.

     Through Solace, Kang enlivens the otherwise conventional and rather static Dorasan Station. The work fuses videos of abstracted human forms and digital contents, resulting in the uncanny coexistence of heterogeneous components in which gender, nationality, and race become obsolete. The work portrays the station not as a site of ideological confrontat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but as a passage through which many people have walked. Ultimately the work aims to alleviate the tensions surrounding the place and instead breathe an air of vitality to it so it can become a ‘solace’ to all those who pass through.



강이연(b. 1982)은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학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UCLA)에서 석사, 영국 왕립예술학교(RCA)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현재 왕립예술학교의 객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근 개인전 《앤트로포즈 Anthropause》(PKM 갤러리, 서울, 2021)을 비롯해서 전세계 5개 지역에서 열린 《CONNECT, BTS》(런던, 뉴욕,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2020) 전시가 있다. 그 외에 중국 선전뉴미디어아트페스티벌(2020) 선전비엔날레(2019),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뮤지엄(V&A)(2016), 베니스건축비엔날레(2014), 타이페이현대미술관(2014), 서울시립미술관(2010) 등에서 작품이 전시되었다. V&A 레지던스(2015-16), SeMA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2012),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2011)에 선정되어 활동했으며, V&A 등에 작업이 소장되었고(2016), 막스마라 커미션의 대형 설치 전시 《깊은 표면》(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서울, 2017)은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하였다(2018). 작가의 작품은 블룸버그의 “아트+테크놀로지” 시리즈에 선정되었고, 저작들은 MIT출판사에서 출판된 「레오나르도 저널」과 옥스포드대학교 출판사에서 출판된 도서 『프로젝션의 실천』에 수록되었다. 작가는 시그라프와 베니스비엔날레 넥서스 파빌리온 심포지엄 등에 참여하였으며, 밀라노 폴리테크니코국립대학, SOAS 런던대학, 웨스트스코틀랜드대학, 소더비인스티튜트 런던, 포스터+파트너스 등에서 특강을 했다. 작가는 2019년부터 영국왕립예술학회의 펠로우로 활동 중이다.

 

Dr. Yiyun Kang(b. 1982) is an artist who generates environmental moving image works and delivers spatio-temporal narratives that challenge the dualistic thoughts. She received her BFA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MFA from UCLA’s Design Media Arts, and Ph.D. from Royal College of Art (RCA) and is currently working as a Visiting Lecturer at RCA. Dr. Kang has participated in several residency programs including at the Victoria and Albert Museum(V&A),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Seoul Museum of Art. She had a solo show 《ANTHROPAUSE》 at PKM gallery, Seoul (2021) and her works have been exhibited in 《CONNECT, BTS》(Five City Art Project, 2020), V&A, Venice Architecture Biennale(2014), Shenzhen New Media Art Festival(2020), Shenzhen New Media Festival(2019), Museum of Contemporary Art Taipei(2014), and Seoul Museum of Art(2010). Kang’s installation at the V&A, sponsored by Samsung has been acquired by the museum(2016), and her large-scale installation commissioned by Max Mara has been awarded the Red Dot Award. Dr. Kang was featured in Bloomberg’s Art+Technology series, and her writings were published in “Leonardo Journal '' by MIT Press and Practices of Projection by Oxford University Press. She has participated in several conferences and symposiums including SIGGRAPH and NEXUS Pavilion, organized by La Biennale di Venezia and has given artist talks in the corporates and institutions, such as Politecnico di Milano, SOAS University of London, University of West Scotland, Sotheby’s Institute of Art London, and Foster+Partners. Dr. Kang has been a fellow of the Royal Society of Arts since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