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REFLECTION – BIG VOICE (큰 목소리)>, 2021, 철재, 알루미늄, 사운드 장치, 슬라이드 프로젝터 등, 가변 설치,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REFLECTION – BIG VOICE>, 2021, Steel, Aluminum, Sound Device, Slide Projector, Installation,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고경호 │KYONG HO KO

<REFLECTION - BIG VOICE (큰 목소리)>는 공간의 경계 지점에서 발생하는 양가적 가치와 새로운 의미 생성의 가능성에 주목한다. 고경호는 남북의 경계에 설치되어 과도하게 과장된 텍스트와 이미지의 충돌을 상징하는 확성기를 제진역에 설치한다. DMZ의 접경 지역 중에서도 파주, 화천, 철원은 작가가 직접 체험한 도시이다. 1960년대 후반 초등학교를 입학한 후, 당시 작가가 살았던 DMZ 접경 지역에서 남북의 긴장이 최고조로 달한 적이 있었다. 곧 전쟁이 난다는 관계자의 전언으로 가족 모두가 피난 갈 준비를 했던 그날, 엄청난 눈이 내린 겨울 밤의 경험은 작가에게 전방 접경 지대를 불안과 두려움의 장소로 기억하게 했다. 이곳은 작가에게 확성기와 어둠 속의 갈대 숲, 강한 바람과 혹독한 추위, 들판 너머로 흐르는 강물의 이미지가 연속되면서 겹쳐지는 곳이었다. 특히, 과장되게 커다란 확성기의 큰 목소리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기를 반복했다. 작가는 이러한 과도한 이념과 대립의 상징인 ‘확성기’에, DMZ 등지에서 채집한 바람, 물, 숲속의 나뭇잎이 내는 사운드로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다. 이미지는 물결이나 바람을 이용해 묘하게 투사되어 새로운 잔상을 남긴다.

고경호는 격렬하게 충돌하는 큰 목소리의 텍스트와 이미지를 전시 공간에 설치해, 인류세(Anthropocene) 시대의 자연에 순응하는 흐름으로 DMZ의 새로운 미래를 그려낸다. 프랑스 작가 티에르 모니에는 그의 희곡 ‘암야의 집’에서 국경을 마주하는 중간 공간에서 대립하는 이념의 충돌과 더불어 다양한 계층의 캐릭터를 등장시켜 팽팽한 긴장의 갈등 구조를 탁월하게 묘사했다. 크게 보면 과거 독일이나 현재까지의 한반도의 상황과 많이 닮아 있다. 하지만 이제는 많은 시간이 흘러 자연환경까지 달라진 지금, 작가는 전혀 다른 구조의 이야기가 나와야 할 시기라고 본다.


REFLECTION-BIG VOICE focuses on the sense of ambivalence and possibility of new meanings that arise from borders. Ko recontextualizes loudspeakers, which symbolizes a clash between texts and images exaggerated by their placement along the South and North Korean border, by installing them at Jejin station, away from their original site. Among the regions adjacent to the Demilitarized Zone (DMZ), Paju, Hwacheon, and Chorwon are cities the artist experienced first hand. Soon after Ko entered elementary school in the late 1960s, the tension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reached its peak in the neighboring regions of the DMZ, where Ko was living at the time. Upon learning from an officer that a war might break out soon, Ko’s family got ready to evacuate. What the artist experienced on that snowy winter night has made him remember the bordering area as a site of anxiety and fear-- a place where the loudspeakers, reed forest in darkness, images of blowing wind, freezing coldness, and rivers that flow beyond the field’s horizon relayed and overlapped. In particular, the exaggerated volume of the ‘big voices’ from the loudspeakers disappeared and appeared again with the flow of time. Ko endows new meanings to the loudspeakers, by replacing their sound, once a symbol of extreme ideology and opposition, with the recordings of wind, water, and forest leaves he documented along the DMZ. The peculiar projections made with waves of water and wind leave unique afterimages. 

     Kyung-ho Ko paints a new future of the DMZ by installing a vibrant clash of texts and images as loud voices in the exhibition space, following the flow of nature in the Anthropocene era. In his play La maison de la nuit, the French writer Thierry Maulnier introduces characters from various walks of life, and depicts ideologies that clash in the middle ground facing the border. Through them, the conflict’s heightened intensity is portrayed exceptionally well. Broadly speaking, there are similarities between Germany’s past and the current situation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as many years have passed by now, causing transformations in the natural environment, Ko thinks it is time to introduce a new story with an entirely different plot.



고경호(b. 1960)는 홍익대학교 조소과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미국 스쿨오브비주얼아트(SVA) 순수미술 석사와 국민대학교 건축디자인 박사를 취득했다. 1993년 <막스프리쉬와의 대화>로 대한민국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첫 개인전인 《클레오파트라의 바늘》(갤러리현대, 서울, 1991)을 가진 이후로 국내외에서 15회의 개인전과 200여 회의 단체전을 가졌다. 대표적 전시로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2019), 평창동계올림픽 미디어아트 프로젝트(2018), 에치고 츠마리 트리엔날레(2009), 미디어시티서울(2002) 등이 있다. 현재 홍익대 건축디자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동 대학 융합예술연구소 소장으로 인터랩에서 스마트쉘터 연구를 진행 중이다. 조각, 미디어, 회화, 설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건축, 공학, 미술을 융합한 새로운 작품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After earning his BFA and MFA in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Kyoungho Ko proceeded his graduate studies at the School of Visual Arts(SVA) in the Department of Fine Art and received his Ph.D. in Architecture Design at Kookmin University. He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winner of the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in 1993 due to his work <Conversation with Max Frisch>, and after his first solo show 《The Needle of Cleopatra》(Gallery Hyundai, Seoul, 1991) he has held 15 other solo exhibitions along with approximately 200 group exhibitions internationally. Major exhibitions include Gwangju Design Biennale(2019), PyeongChang Olympic 2018 Media Art Project(2018), Echigo-Tsumari Art Triennale(2009), Media City Seoul(2002). He is a professor at Hongik University Architectural Design, and the chief of the Smart Shelter at the Interlab in the university. He is active in various fields such as sculpture, media, painting, and installation, and is conducting new research and producing art that combines architecture, engineering, and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