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Shinwook KIM
photo by Shinwook KIM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 키욧 키욧 주형기舟形器 (흰배지빠귀)>, 2021, 동석, 3D 프린팅 된 레진, 161×70×150cm,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작가제공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2021, Soapstone, 3D printed resin, 161×70×150cm, Courtesy of the artist


양혜규 │Haegue YANG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 키욧 키욧 주형기舟形器 (흰배지빠귀)>는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전시를 위해 통일부가 양혜규 작가에게 커미션한 신작으로, 휴전선 감시 초소(Guard Post)에 설치되었다. 2018년 4월 27일, 작가는 독일에서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 도보다리 장면을 지켜보았다. 약 30분 동안 두 정상이 나눈 대화는 이를 녹취하려는 기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들리지 않았고, 대신 새소리와 가끔 울려대는 카메라 셔터음 들만이 생중계로 전해졌다. 작가는 도보다리 회담의 정적을 깨는 새소리에서 영감을 얻은 후, 인터넷 상의 집단 지성을 참고해 어떤 종류의 새들인지를 특정했다.

   보는 각도에 따라 폭이 다르게 보이는 렌즈 모양의 동석凍石이 있다. 이 돌 표면에는 조각이 위치한 DMZ 내 위경도 정보(37°54’00” N 126°41’12” E)를 비롯해 “여기 / 거기 / 소리 죽인 바람 / 응결처럼 / 조우하는 / 한반도 / 분산 / 탈구 / 전이 / 흰배지빠귀 / 무성 / 쇠퇴한 / 신비로운 / 기하학 / 친숙한 / 낯선” 과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다. 동석은 습도에 따라 표면의 색과 윤기, 문양이 달라지면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주변 환경을 다채롭게 담아낸다. 동석 위에는 실제 크기로 3D 스캐닝 및 프린팅된, 인체에 무해한 레진으로 만든 흰배지빠귀 한 마리가 평화로이 앉아 있다. 이 새는 앞에서 보았을 땐 한 마리로 보이지만, 옆에서 보면 양각 머리와 음각 몸통이 서로 비껴져 절단되어 있다. 그 모습은 우리의 분단현실과 닮아 있다.

   작가는 레진과 동석을 사용하여 재료의 자연 친화적인 속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3D 모델링과 프린팅 기법, 로보틱 조각(robotic milling)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다. 남북 정상 간 독대라는 첨예한 정치적 상황과 새의 지저귐이 짝을 이루며 결합된 순간처럼, 두 쪽으로 절단된 투명한 흰배지빠귀는 관람자의 시점에 따라 하나로 합쳐진다. 비무장지대는 냉전과 민족 분단이라는 극단적 대립과 자연에 대한 인간의 지배와 수탈이 중층결정 되어 있는 공간이다. 자연 친화적인 재료와 첨단 테크놀로지가 상호 공존하는 이 작품은 이러한 비무장지대에 새로운 에콜로지를 구축한다.

   이 작품은 앞서 미국 클라크 인스티튜트의 야외조각전 «Ground/Work»(2020)에 전시된 다른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세 작품과 연결되어 있다. 클라크 측은 이번 작업을 위해 그들의 작품 제작 정보를 공유해주었다. 야외 공원에 설치된 조각—<삐이 삐이 주형기舟形器 (박새) Tee-Cher Tee-Cher Vessel (Great Tit)>, <호오오오오 히호힛 치요 주형기舟形器 (섬휘파람새) Hou-Ke-Kyo Vessel (Japanese Bush Warbler)>, <휘욧 휘욧 주형기舟形器 (되지빠귀) Duiitt Duiitt Vessel (GrayBacked Thrush)>— 역시 DMZ에 서식하는 새들을 선택하여 제작한 것으로, 작가는 공원에 서식하는 미국의 새들이 DMZ 철새와 만나는 ‘이형조합적 이향’의 장면을 상상했다.

   철거 감시 초소에 설치된 이번 작품은 양혜규의 DMZ 새가 고향인 비무장지대로 회귀하여 현재 그곳에서 살고 있는 새들과 조우하는 ‘동형조합적 귀향’의 서사를 자아낸다. 비무장지대를 둘러싼 기존의 이데올로기 중심적 사유 대신, 자연(철새, 동석)과 디지털 테크놀로지(생체친화적 레진, 3D 프린팅, 로보틱 조각)가 새로운 사유의 주체로 등장한다. 이로써 지난 70년 동안 인간세계의 이념의 차이와 경계를 상징했던 비무장지대를 인류세 시대에 인간/비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학적 관계성을 구현하는 최적의 장소로 상징화한다. 


Commissioned by the Inter-Korean Transit Office,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by Haegue Yang was conceived for the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exhibition. On 27 April 2018, Yang followed the Inter-Korean Summit from Germany. For about thirty minutes, reporters strained to record a private conversation between the two nations’ leaders on a pedestrian bridge, but their audio devices only picked up the peaceful chirping of birds and the intermittent click of cameras. Yang was inspired by the birdsong punctuating the Summit’s silence and identified the species of the birds with the help of collective intelligence on the internet.

     This sculpture consists of a lens-shaped soapstone, the width of which seeming to vary depending on the viewer’s angle. The geographical coordinates of the sculpture within the Demilitarized Zone (DMZ) (37°54'00“N 126°41'12” E) are engraved on its surface, along with phrases such as “Here / There / Voiceless Wind / Condensation-Like / Encounter / Korean Peninsula / Dispersion / Dislocation / Displacement / Pale Thrush / Flourished / Devastated / Sacred / Geometry / Familiar / Unfamiliar.” A life-sized pale thrush, which has been 3D-scanned and printed with transparent biocompatible resin, sits peacefully on top of the pedestal. Although this bird appears whole when viewed from the front, its sculpted head and the negative form of its body appear disjointed from the side, recalling the division of Korea as a nation. In addition, the soapstone, which reveals the surface color, sheen, and pattern in a variety of ways when soaked in moisture, places particular emphasis on the environment.

     While Yang uses biocompatible materials like resin and soapstone to highlight their eco-friendly qualities, the artist also utilizes digital techniques ranging from 3D modeling to printing and robotic milling. Similar to the moment when the heightened political situation and the sound of chirping birds were layered over one another, the bifurcated, transparent pale thrush merges into one depending on the viewer’s point of view. The DMZ is a space where the extreme oppositions of the Cold War and national divisions converge with nature that has been controlled and exploited by humans. This work, in which eco-friendly materials and cutting-edge technology coexist, establishes a new ecology for the DMZ.

     This new work is related to the three-part installation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presented at the Clark Art Institute’s outdoor sculpture exhibition, Ground/Work, held in 2020. For the production of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the Clark has generously provided their resources and shared their experiences with the exhibition team. The three sculptures installed at the Clark – Tee-Cher Tee-Cher Vessel (Great Tit); Hou-Ke-Kyo Vessel (Japanese Bush Warbler); Duiitt Duiitt Vessel (Gray-Backed Thrush) – were also modeled after selected bird species native to the DMZ. At the time, the artist imagined a ‘heteromorphic migration’ scene where American birds living in the park would encounter the sculpted DMZ migratory birds.

     Installed at the demolished site of the Guard Post, Yang’s bird returns to its hometown to join those currently living in the DMZ, creating a narrative arc of an ‘isomorphic homecoming.’ Instead of the current ideologically oriented thinking surrounding the DMZ, nature (migratory birds and soapstone) and digital technology (biocompatible resin, 3D printing, and robotic sculpture) emerge as new subjects of consideration. In doing so, the DMZ – which has stood as a symbol of the human world’s ideological differences and divisions for over seventy years – is envisioned as an ideal site to realize a new form of biological relations that enable the human and non-human to coexist during the Anthropocene.



양혜규(b. 1971)는 서울에서 태어나 현재 베를린과 서울에서 거주한다. 서울대학교 조소과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테텔슐레를 졸업하고, 현재 슈테텔슐레 순수미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18년에 쾰른 루트비히미술관에서 회고전인 《도착예정시간ETA 1994-2018》을 개최했고, 개막일에 아시아 여성 작가 최초로 독일의 볼프강 한 미술상을 수상했다. 그는 특정한 역사적 인물이나 구체적인 일상의 환경 등을 설치, 조각, 영상, 사진, 사운드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정교하고 추상적인 조형 언어로 번역해낸다. 제16회 이스탄불 비엔날레(2019), 제21회 시드니 비엔날레(2018), 몬트리올 비엔날레(2016), 제12회 샤르자비엔날레(2015), 제9회 타이베이비엔날레(2014), 제13회 카셀도쿠멘타(2012), 제53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개인전 및 아르세날레 단체전(2009) 등에 참여했다. 국내 개인전으로는 아트선재센터(2010), 삼성미술관리움(2015), 국립현대미술관 서울(2020) 등이 있으며, 국제적으로는 테이트 세인트아이브스(2020), 마닐라 현대미술디자인뮤지엄(2020), 토론토 온타리오미술관(2020), 마이애미 배스미술관(2019), 뉴욕 현대미술관(2019), 사우스런던갤러리(2019), 몽펠리에 파나세현대예술센터(2018), 쾰른 루트비히미술관(2018)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다. 현재 그의 작업은 파리 퐁피두센터, 뉴욕 현대미술관, 홍콩 엠플러스, 런던 테이트모던,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새스커툰 리마이 현대 컬렉션, 마이애미 배스미술관, 미니애폴리스 워커아트센터, 토론토 온타리오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Haegue Yang(b. 1971) lives and works in Berlin and Seoul. She is currently a Professor of Fine Arts at the Städelschule in Frankfurt am Main. Her works are known for their eloquent and seductive sculptural language of visual abstraction out of her research on historical figures and events. Yang has participated in major international exhibitions including the 16th Istanbul Biennial (2019); the 21st Biennale of Sydney (2018); La Biennale de Montréal (2016); the 12th Sharjah Biennial (2015); the 9th Taipei Biennial (2014); dOCUMENTA (13) in Kassel (2012); and the 53rd Venice Biennale (2009). Selected recent solo exhibitions have been held at Tate St Ives (2020), Museum of Contemporary Art and Design, Manila (2020), Art Gallery of Ontario, Toronto (2020),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2020), The Bass Museum of Art, Miami;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2019); South London Gallery (2019); MO.CO. Panacée, Montpellier (2018), and Museum Ludwig, Cologne (2018). Recipient of the 2018 Wolfgang Hahn Prize, Yang’s work is included in permanent collections such as the Centre Pompidou, Paris;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M+, Hong Kong; Tate, London;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Remai Modern, Saskatoon; The Bass Museum of Art, Miami Beach;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and the Art Gallery of Ontario, Toron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