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메스>, 2021, 캔버스에 아크릴, 각 패널 260×210cm,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Hermes>, 2021, Acrylic on canvas, each 260×210cm,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이동기 │Dongi LEE

이동기는 최근 절충주의 미술을 표방하며 고급문화와 하위문화, 대중문화의 여러 경계선 상에 서 있는 이미지들을 차용해 대안적, 혼성적 내러티브를 구축해 왔다. 헤르메스는 고대 그리스 신화에서 제우스와 마이아 사이에 태어난 신들의 메신저이자 꿈과 상업의 신으로, 삶과 죽음의 경계, 이곳과 저곳을 연결하는 ‘경계’에 서 있다. 작가는 DMZ를 하나의 ‘경계’로 보고 이 경계를 넘나드는 헤르메스를 작품의 제목으로 삼았다.

     왼쪽 패널은 우리나라 킹콩 광고 이미지, 미국의 마천루 모습, 냉전 시대 소련과 미국의 우주 개발 경쟁 대결을 풍자하는 시사만화 이미지를 바탕으로 하며, 수성, 금성 등의 행성 이름이 러시아어로 쓰여 있다. 두 번째 패널에는 삶과 죽음의 경계를 오가는 헤르메스 조각상의 일부와 블렌더 이미지, 한국 전쟁에서 흥남 철수 작전 때 사용된 미국 폭격기가 표현되었다. 세 번째 패널은 이동기 작가가 이전에도 사용한 적이 있는 1970년대 한국의 망원경 광고 이미지와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the war of all against all)’ 문구가 등장하는 홉스(Thomas Hobbes, 1588-1679 )의 『리바이어던 Leviathan』(1651) 책 표지 일부를 참조한 것으로 죽음에 대한 공포를 벗어나기 위해 국가와 계약을 맺는 내용을 통해 국가와 개인의 관계, 전쟁, 개인, 자유, 희생 등의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마지막 패널은 동시대 문화에서 나타난 대중문화 코드, 전화를 받는 이미지, 과거 감기약 광고 등과 같은 구체적 이미지와 대비되는 추상적, 문화적 코드가 서로 병치되어 있다. 총 4개의 패널을 통해 구축된 수많은 이미지의 아틀라스는 세대와 국가의 경계를 넘어 기억의 공간을 형성한다.


Influenced by Eclecticism, Dongi Lee constructs alternative and hybrid narratives by combining images of highbrow, lowbrow, and pop culture media. In ancient Greek mythology, Hermes, son of Zeus and Maia, is the winged herald and messenger of Olympian gods who stands on the border between life and death - here and there. Viewing the Demilitarized Zone as a ‘border,’ the artist titled his work after Hermes.

     The far left panel is based on a compilation of images ranging from Korean King Kong advertisements to American skyscrapers, cartoons satirizing the US and Soviet space war during the Cold War, and inscriptions of planet names in Russian (Mercury, Venus, etc.). The second panel includes blender images, fragments of a statue of Hermes crossing the border between life and death, and a US bomber used in the Heungnam evacuation operation during the Korean War. The third panel incorporates the image of a 1970s Korean telescope advertisement Lee had previously used and the cover of Leviathan (1651) by David Hobbes, which contains the phrase: “the war of all against all.”The book, which narrates the story of signing a contract with the state to escape from terrorizing death, raises issues about the relations between the state and the private, war (the Korean War and division), individuality, freedom, and sacrifice. The last panel juxtaposes concrete images of contemporary pop culture codes, such as images of receiving phone calls and advertisements of cold medicine, with abstract images of pop culture codes. Together, the four panels create a whirlwind of image atlases, forming a space of memory that transcends the boundaries of generations and nations.



이동기(b. 1967)는 서울 태생으로 홍익대학교 서양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한국 현대 미술에 본격적으로 만화 이미지를 도입한 최초의 작가로 1993년에 만든 ‘아톰’과 ‘미키마우스’를 결합한 캐릭터 '아토마우스'와 이것이 변주되는 일련의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1993년 갤러리온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이동기 개인전》(고바야시갤러리, 동경, 2002), 《크래쉬》(일민미술관, 서울, 2003), 《스모킹》(원앤제이갤러리, 서울, 2006), 《버블》(윌렘커스붐갤러리, 암스테르담 / 갤러리2, 서울, 2008), 《성난 얼굴로 돌아보지 마》(송원아트센터, 서울, 2013) 등 수차례 개인전을 가졌다. 또한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의 《92’ 젊은 모색》 전시를 비롯하여 《제2회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일상, 기억 그리고 역사》(광주시립미술관, 광주, 1997), 《한국 언더그라운드 만화 페스티벌》(금호미술관, 서울, 1998), 《Fiction@Love》(타이페이 현대미술관, 타이페이, 2004), 《애니메이트》(후쿠오카 아시아미술관, 후쿠오카, 2005), 《Art at Home: Wonderful Life》(두산아트센터서울, 서울, 2008), 《Monuments in Time》(마이클슐츠갤러리, 베이징, 2009), 《Metaphors of Un/Real-ANIMAMIX Biennial》(상하이현대미술관, 상하이, 2009), 《메이드 인 팝랜드-한중일 삼국의 팝아트》(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0), 《코리안 랩소디》(삼성미술관리움, 서울, 2011), 《헨켈 이노아트 프로젝트》(대안공간루프, 서울, 2011), 베니스비엔날레 《퓨처 패스: 아시아에서 세계로》(베니스 아바찌아 디 산그레고리오, 베니스, 2011), 《퓨처 패스》(대만국립미술관, 타이중, 2012), 《애니마믹 비엔날레》(대구미술관, 대구, 2013), 《스펙트럼-스펙트럼》(플라토 미술관, 서울, 2014), 《팝/콘》(대구미술관, 대구, 2019), 《잃어버린 시간의 연대기》(서울대미술관, 서울, 2021)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이동기의 작품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리움, 아트선재센터, 서울시립미술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홍콩 윌록프로퍼티, 타이페이 순얏센기념관, 서울 하이트콜렉션 외 다수의 기관과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Dongi Lee(b. 1967) was born in Seoul and has earned his B.F.A. and M.F.A i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College of Fine Arts. As the first artist to introduce cartoon images into Korean contemporary art, he gained recognition with his 1993 character Atomaus and works of its subsequent variations. Beginning with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1993 at Gallery On he went on to have more than thirty solo shows including those at Ilmin Museum of Art (Crash, 2003), LOTTE Museum of Art (Role-Playing Game, 2011), Gallery Hyundai (Zero Gravity, 2014), The Sheraton Seoul Palace Gangnam Hotel (Dongi Lee: Atomaus and Friends, 2020) and more.

He has also taken part in group and special exhibitions including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Young Search, 1992) The 2nd Gwangju Biennale Special Exhibit (1997), Kumho Asiana Museum (Korea Underground Cartoon Festival, 1998), Museum of Contemporary Art Taipei (Fiction@Love, 2004), Fukuoka Asian Art Museum (Animate, 2005), Doosan Art Center (Art at Home: Wonderful Life, 2008), Michael Schultz Gallery Beijing (Monuments in Time, 2009), Museum of Contemporary Art Shanghai (Metaphors of Un/Real-Animamix Biennial, 2009),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ade in Popland, 2010), Leeum, Samsung Museum of Art (Korean Rhapsody, 2011), Alternative Space Loop (Henkel InnoART Project, 2011), Abbazia di San Gregorio (The 54th Venice Biennale Special Feature: Future Pass, 2011), National Taiwan Museum of Art (Future Pass, 2012), Daegu Art Museum (Animamix Biennial, 2013), Plateau Museum (Spectrum-Spectrum, 2014), Daegu Art Museum (POP/Corn, 2019),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Art (The Chronicle of Lost Time, 2021) and more. Currently the works of Lee are housed in numerous institutions and museums including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ArtSonje Center, Wheelock Properties, Hong Kong, National Dr. Sun Yat-sen Memorial Hall, Taipei, HITE Collection, Seoul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