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LOST>, 2021, 캔버스에 유채와 아크릴, 303×500cm,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LOST>, 2021, Oil and acrylic on canvas, 303×500cm,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홍순명 │Soun HONG

홍순명은 〈LOST〉 회화를 통해 여기에도 저기에도 속하지 못하는 경계에 선 이들의 상처가 아직도 우리 사회에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작업실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파주의 DMZ 근처에, ‘적군 묘지’라고도 불리는 북한군 묘지가 있음에 주목한다. 북한이 바로 눈앞에 보이는 이곳에는 6·25 전쟁 당시 남쪽으로 내려와 죽은 북한 군인들과 중공군들 그리고 휴전 이후에 내려온 무장공비들의 묘지가 있다. 이들의 시신은 대부분 중국과 북한의 고향으로 돌아갔지만, 무장공비들의 시신은 비무장 지대 근처에 그대로 남아 있다. 이들은 죽은 이후에도 존재마저 부정당하며 그대로 방치되어 있다.

     휴전이 된 지 거의 70년이 지나고 세대가 바뀌면서 이제는 전쟁에 대한 기억들이 많이 잊혀지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의 주변에는 여전히 전쟁으로 인한 상처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가상의 인물은 이승도 저승도 아닌, 노란 가시밭 수풀과 묘비들 속에서 저 멀리를 바라보는 뒷모습으로 서 있다. 그는 고향을 바라보고 있을까? 아니면 허공을 바라보고 있을까? 


Through the LOST painting, Hong draws attention to a cemetery of dead North Korean soldiers, also known as the “Enemy Cemetery,” located near the Demilitarized Zone(DMZ) in Paju, just within sight of North Korea. The cemetery contains the graves of North Korean and Chinese soldiers who came to the South during the Korean War, and armed communist spies who arrived after the armistice. Among them, the artist focuses on the armed communist spies. The United Nations suggested returning soldiers’ bodies, and most of them were returned to their hometowns in China and North Korea. However, the North refused to receive the bodies of these so-called armed spies, claiming they were self-staged by South Korea. Furthermore, accepting the bodies would have meant a violation of the armistice agreement. As such, the very existence of those whose lives were lost because of ideology is being denied even after their death. Through the LOST painting, Hong reveals the remaining wounds of those who still reside on the border, unable to belong either here or there.

      Seven decades and many generations have passed since the armistice, so war memories are fading. Nonetheless, wounds caused by the war continue to surround us. The fictional character (armed communist spy) who appears in work is neither here nor in the afterlife; instead, he is simply behind the yellow thorny bushes and tombstones, looking into the distance. Is he looking at his hometown, or is he gazing into the void?



홍순명(b. 1959)은 부산대학교 미술교육학과와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를 졸업하였다. 최근의 개인전  《홍순명: 흔한 믿음, 익숙한 오해》(조현화랑, 부산, 2020), 《Sidescape-Objection》(1335 Mabini 갤러리, 마닐라, 필리핀, 2019), 《홍순명: 장밋빛 인생》(대구미술관, 대구, 2017)을 비롯해서, 2014년 미메시스아트뮤지엄, 2012년 사비나미술관, 2009년 쌈지스페이스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그룹전으로는 《DMZ》(문화역서울284, 서울, 2019), 《보이스리스: 일곱 바다를 비추는 별》(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8), 《나-잠시만 눈을 감아보세요》(마라야아트센터, 샤르자, 2015), 《우리-Tina B. 프라하 현대미술페스티벌》(세인트자일즈도미니칸대성당, 프라하, 2012), 《문화 유전자》(송장미술관, 베이징, 2008), 《산타페국제비엔날레》(SITE 산타페, 산타페, 2008), 부산국제비엔날레(부산시립미술관, 부산, 2008) 등에 참여하였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대법원, 잇시레물리노시립미술관,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산타페아트인스티튜트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Hong Soun(b.1959) graduated from Pusan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Art Education and École National Supérieure des Beaux-Arts respectively. Hong has held various solo exhibitions including Mimesis Art Museum in 2014, Savina Museum in 2012, SSamzie Space in 2009, and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such as 《ana-please keep your eyes closed for a moment》 (2015, Maraya Art center, Sharjah, Arab Emirates), 《WOORI-The Poetic Intervention - Tina B Prague Contemporary Art Festival》(2012, Dominikánská 8 at the St. Giles Dominican Priory, Prague. Czech), 《Meme Trackers》(2008, Songzhuang Art Center, Beijing), 《Santa Fe International Biennial》(2008, SITE Santa Fe, Santa Fe), 《Busan International Biennale》(2008, Busan Museum of Modern Art, Busan). His works are currently included in the collections of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Supreme Court of Korea, Issy-les-Moulineaux Museum, École National Supérieure des Beaux-Arts, Santa Fe Art Instit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