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돌아온 길>, 2021, 철 프레임, 메탈라스, 그물, 합판, 베어링, 화강석, 동해안 모래, 가변 설치,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Returning>, 2021, Dimensions variable, steel frame, metal glass, net, plywood, bearing, granite, East Sea coast sand,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정소영 │Soyoung CHUNG

역(驛)은 물리적 거리와 지리적 한계로 분리되었던 공간을 열어주는 장소이다. 하지만, 본래의 기능을 상실한 채 남겨진 제진역은 좌절된 소통과 단절의 시간을 담고있다. 금강산으로 가기 위해 통과해야하는 검문소를 따라 설치된 <돌아온 길>은 이러한 지난 역사의 과정을 장애물과 통로의 장소로 구축한다. 출발의 동기는 부여 받았지만 어딘가로 향할 수 없는 한계가 드러나는 모순의 공간에서, 회전문은 목적없는 이동만을 허락하는 장소이다. 관람객은 회전문을 열고 닫으며, 출발함과 동시에 돌아올 수 밖에 없는 여행을 체험하게 된다.

     고성 전망대에서 보이는 바다는 지정학적 경계선을 무심하게 가로지른다. 끊임없이 되돌아 밀려오는 파도와 모래알들은 수많은 시간과 공간을 넘나드는 자연의 서사를 그린다. 동해안에서 수집한 모래와 해양폐기물은 검문소 수하물 검색대에 흘러내리고, 바닥에 표류하고 있다. 바다에서 해변으로 떠내려온 부표는 경계를 부유하는 존재로, 현재 닫혀진 경계의 장소, 제진역에서 또 다른 이동의 가능성을 알린다.


Soyoung Chung’s installation entitled, Returning, builds on moments of recurring disconnection and communication in history at Jejin Station, where the traces and the future of railroad tracks are found. Walking along the routes at Jejin Station’s checkpoint, visitors come to encounter Returning. Acting as an obstacle and a passage at the same time, the installation enables the visitors to experience the history’s “path of time.” Taking the form of a revolving door, the work performs as an entrance and an exit, which closes and opens depending on the direction in which the viewer decides to push.

     Alongside it, there lies a spherical ball whose path is unpredictable. By installing sand and granite collected in Goseong, Chung unpacks the nature’s narrative that passes through and blocks the sphere and the wire mesh, acting as a border and a door. The artist undertook geological research to reinterpret the historical narrative of a particular site into a work of art. The artist excavates and researches the surrounding region’s geological and geographical relations, transforming nature’s layered time into an artwork.